국토교통부, 항공정비(MRO) 산업 경쟁력 강화 방안 발표 > 자유게시판

본문 바로가기
게시판

Information center
문의전화

063-450-7720

*궁금하신 사항 문의주세요.
항상 친절하게 답변해드립니다.

자유게시판

국토교통부, 항공정비(MRO) 산업 경쟁력 강화 방안 발표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21-08-18 14:19 조회126회 댓글0건

본문

「항공정비(MRO) 산업 경쟁력 강화 방안」발표

- ‘30년까지 국내 MRO 규모 확대(0.7→5.0조원), 2.3만명 일자리 창출 등 -



□ 정부는 항공MRO* 산업을 체계적으로 육성하기 위하여 8월 12일(목) 

‘제43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회의’에서 관계부처 합동으로 

「항공정비(MRO)산업 경쟁력 강화방안」을 의결하였다.

* 항공MRO(Maintenance, Repair, Overhaul)는 항공기의 안전운항과 성능유지를 위한 

①운항, ②기체, ③부품, ④엔진 등 정비를 총칭


ㅇ 이번 대책은 성장잠재력이 높고 고부가가치 산업인 MRO 산업의 체계적인 육성을 통해 양질의 일자리를

 창출하고, 항공부품·제작 등 연관산업과 동반성장을 도모하는 한편, 정비품질 향상으로 항공 안전을 보다  

 강화하기 위해서 수립되었다. 


□ 국내 MRO산업은 ①내수위주 시장, 높은 해외 위탁정비율(56%), ②경쟁국 대비 취약한 가격경쟁력, 

③핵심기술 부족, 기술개발 상용화 저조, ④클러스터 활성화, 전문인력·인증체계 기반 미비등의 한계가 

있어 개선이 필요한 상황이다.


□ 이에 정부는 ‘25년까지 국내 MRO 정비물량 중 70%(’20년 44%)를 국내에서 처리하고,

 ‘30년까지 국내 MRO 시장규모를 5조원(’20년 0.7조원)으로 확대하는 것을 목표로 

4대 추진방향(①국내 MRO 물량 확대 지원, ②가격경쟁력 확보, ③항공정비 기술역량 강화, 

④MRO산업 성장 기반 조성)별 세부과제를 마련하였으며,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.



① 국내 MRO 물량 확대 지원

▸해외 외주정비 국내 유턴 지원을 위한 인센티브 도입, 상시적 지원체계 구축

▸군 정비 민간참여 확대, 부품국산화 등을 통한 군 정비물량 민수전환 확대

▸국산헬기 공공구매 확대, 헬기 구매환경 개선 추진


□ 먼저, 국내 정비물량 확보지원, 軍정비물량 민수전환, 국산 헬기 정비 수요 확보 등을 통해 

국내 MRO 수요를 대폭 견인할 계획이다.


□ 운수권 배정 시 국내 MRO산업 기여도 등을 감안하고, 국내정비를 위해 운항하는 항공기에 대해서는 

공항사용료를 감면하는 등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한편, 정부·항공사·업계 합동으로 해외정비 물량의

국내 유턴 지원을 위한 협의회도 상시 운영하여 해외 외주정비 물량의 국내 유턴과 외항사 물량 유치를 

지원할 계획이다.


□ 국내 민간업체에서 정비가 가능한 군 정비물량은 점진적으로 민간 정비로 전환하고, 

해외정비만 가능한 군용기 부품의 국산화 등을 통해 국내 민간정비 물량을 

‘20년 3.5천억원에서 ‘22년까지 5.1천억원 이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.


□ 또한, 국산헬기(수리온*, 민수소형헬기**) 공공구매 확대를 통해 헬기 국내 정비물량도 

점진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.

* 군용으로 개발하여 ‘11년부터 운용, 현재까지 4개 공공기관에서 18대 구매

** KAI, 에어버스사 국제공동개발사업으로 추진, ‘22년부터 국내 생산 예정


7ac535ab28bc398f8c666d6095a1c994_1629263967_2242.PNG



② 가격경쟁력 확보

▸항공(가공)부품 수입 관세 부담 완화, 싱가포르 수입 가공품 관세 면제

▸국산부품 상용화 인증 지원, 국내업체간 부품 공동사용 활성화

▸항공산업발전조합 설립을 통해 MRO 업체 투자·융자 등 금융지원


□ 둘째, 가격경쟁력 강화를 위해 항공부품 관세부담 완화, 부품비용 절감,

MRO 기업 육성·지원을 위한 금융지원 체계도 마련한다.


□ 대부분의 정비용 부품을 해외에서 수입하고 있는 국내 업체의 정비 비용 절감을 위해 

항공기 정비분야 주요 교역국인 싱가포르에서 수리·개조후 재수입하는 부품에 대해서 

일시적인 관세면제를 추진하는 등 항공부품 관세부담 완화를 추진할 계획이다.

* 미국, EU 등 해외 주요국도 MRO산업 가격경쟁력 확보를 위해 FTA 활용, TCA 가입 등을 통해 

항공부품에 대한 관세 감면중


□ 우수한 품질의 국내부품을 저렴한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도록 국내업체가 개발한 부품의 

상용화 인증을 지원한다.


ㅇ 금년말까지 항공화물용 부품(팔레트, 컨테이너), 객실부품(컵홀더*)에 대한 국내인증을 완료하고, 

승객좌석 등 대상품목도 점진적으로 확대해 나갈 계획이다.


7ac535ab28bc398f8c666d6095a1c994_1629264108_4662.PNG


□ 국내업체간 주요 예비품(기상레이더, 통신장비 등) 공동사용을 촉진하기 위해 

‘21.8월부터 부품 사용자변경 사전승인을 사후신고로 개선하여 불필요한 예비품 보유비용 경감을 유도한다.


7ac535ab28bc398f8c666d6095a1c994_1629264124_6056.PNG 

□ 또한, 항공산업 발전조합을 설립하여 자금력이 부족한 MRO업체와 연관기업 등에 투자, 융자 등을 

지원할 계획이다.



③ 항공정비 기술역량 강화

▸MRO 기술로드맵을 마련(‘22.上)하여 파급력이 큰 핵심기술부터 우선 투자

▸“부품개발-인증”을 연계한 다부처 협업 R&D로 개발부품 상용화 강화

▸해외 정비기술 획득을 위해 국제공동개발사업 참여시 R&D 우선 지원

▸인스펙션 드론, AI 딥러닝 기술을 접목한 첨단 정비방식 도입


□ 세 번째로, 항공정비 기술수준 향상을 위해 MRO 핵심기술로드맵에 따른 체계적인 기술개발, 

R&D 상용화, 국제공동개발사업을 통한 기술획득 등을 추진한다.


□ “‘30년까지 선진국의 90% 수준까지 기술향상”을 목표로 MRO분야 기술로드맵을 마련(’22.上)하고, 

핵심 정비기술 등 파급력이 큰 기술부터 우선순위를 정하여 집중 투자할 계획이다.


7ac535ab28bc398f8c666d6095a1c994_1629264175_6226.PNG
 

ㅇ 연구개발 성과물의 상용화를 강화하기 위해 부품개발과 인증 기술을 연계한 다부처 협업 R&D를 

적극 추진하는 한편, 국내업체가 항공기·엔진 등 해외 정비기술 획득을 위해 국제공동개발 사업에 

참여하는 경우 R&D를 우선 지원할 계획이다.


7ac535ab28bc398f8c666d6095a1c994_1629264194_8584.PNG
 

 □ 항공기 정비시간 단축 등을 위해 육안확인이 어려운 동체, 날개 점검시 인스펙션 드론을 활용한 

첨단정비방식을 연내 도입하고,장기적으로는 드론 촬영 영상분석 시 AI 딥러닝 기술을 접목하여

결함을 자동검출 할 수 있는 시스템도 개발(‘22.上)할 예정이다.



 ④ MRO 산업 성장기반 강화

▸MRO 클러스터 지역별 특화분야 육성 지원

▸정비분야 한-미 항공안전협정 체결, 인증인프라 구축

▸기초 정비인력 지속 양성, 항공기 기종특화교육 등 현장연계 교육 확대


□ 마지막으로 지역 맞춤형 지원을 통한 지역특화 MRO 클러스터 개발, 정비인증체계 강화, 

인력양성 등 MRO 성장기반을 강화한다.


□ 현재 지역별로 분산 추진되고 있는 MRO클러스터 간 중복투자 방지를 위해 

지역별 특화분야 육성을 유도한다.

* 사천공항은 기체중정비·군수, 인천공항은 해외 복합 MRO업체 유치 등


ㅇ 정부ㆍ지자체ㆍ공항공사 등과 협의체를 구성하여 지역 간 이견 조정 및 상생방안* 논의를 통해 

클러스터 조성을 속도감 있게 추진하고, 클러스터 내 기업 입주 시 사업부지ㆍ정비시설 저리 임대 및 

조세감면 등을 맞춤 지원할 예정이다.

* 예) 인천공항에 입점한 해외 복합 MRO업체가 항공기 개조사업 시 필요한

부품을 사천지역 업체와 협력하여 조달


□ 국내 정비조직 인증만으로도 항공기 정비가 가능토록 항공기 정비 분야에 대한

 ‘한-미 항공안전협정(BASA*)’ 체결을 추진(‘22)하고, 국내 인증 활성화를 위해 

인증 인력양성 전문교육과정 개발인증 수요 기업 대상으로 인증 컨설팅도 제공할 계획이다.

* 상대국의 안전성 인증을 수용하기 위한 국가간 협정으로 협정 체결시 국내

인증만 받아도 미 FAA 인증을 요하는 항공기 정비를 국내에서 수행 가능


ㅇ 또한, 국내에서 개발한 유·무인기, 항공부품의 안전성 인증 및 성능시험 등을 지원하기 위해

 ‘22.6월까지 고흥에 비행종합시험 인프라를 구축한다.


7ac535ab28bc398f8c666d6095a1c994_1629265143_6147.PNG 


항공정비산업 육성에 필요한 인력양성을 위해 항공정비 전문교육 기관을 통한 

기초 정비인력(연 2천명) 양성을 지속 지원하고, 국내 주력 항공기(B737, A320) 위주 

기종특화 교육 등 중·고급 실무교육 과정 개설 등 현장맞춤형 교육도 추진(‘21~)한다.

7ac535ab28bc398f8c666d6095a1c994_1629265163_7451.PNG
 


 기대효과


□ 국내 MRO 처리규모가 ’30년 5조원(‘20년 0.7조원)으로 확대되고, 

국내정비율은 ’25년까지 70%이상(‘20년 44%)으로 개선될 전망이다.


7ac535ab28bc398f8c666d6095a1c994_1629265270_4418.PNG
 

ㅇ MRO 분야 일자리수도 ‘30년 2.3만명(‘20년 0.7만명)으로 증가하고,

MRO자격 취득자수도 ’25년 2만명(‘20년, 1.4만명)으로 증가할 것으로 기대된다.


7ac535ab28bc398f8c666d6095a1c994_1629265287_4549.PNG 

ㅇ 국내 MRO 기술수준이 ‘30년 선진국의 90%까지 향상되며, 

정비로 인한 항공기 지연은 ’25년에는 기존 대비 80% 수준으로 감축될 것으로 예상된다.


7ac535ab28bc398f8c666d6095a1c994_1629265303_2103.PNG 


□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은 “우리나라 항공정비(MRO)산업은 제작기술 부재, 정비수요 부족, 

높은 인건비 등 어려운 산업여건으로 업체의 자생적 노력만으로는 성장에 한계가 있어 

정부의 적극적인 지원이 필요하다”고 밝히며,


ㅇ “이번 대책을 통해 우선은 해외 정비의존도를 30% 이내로 줄이고국내 정비시장 규모를 7배 이상 

확대하여 세계 7위의 항공운송산업 규모에 걸맞는 MRO산업 육성을 기대한다.”고 말했다.



  • 페이스북으로 보내기
  • 트위터로 보내기
  • 구글플러스로 보내기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ABOUT

호원대학교 항공정비공학과
사업자 등록번호 : 401-82-01246
대표자 : 강희성
Tel : 063-450-7720
E-mail :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Copyright © 호원대학교 항공정비공학과.
All rights reserved.  

LOCATION

(54058) 전북 군산시 임피면 호원대3길 64